매일 1% 수익만 목표로 한다는 주부단타꾼

매일 1% 수익만 목표로 한다는 주부단타꾼에게 전문가가 쓴소리한 이유

최근 성인 2명 이상이 모이면 빠질 수 없는 주제가 바로 주식이지요. 초보 주식투자자일수록 우량주를 선택해서 장기투자로 가는 것이 안전하다고 하지만 당장 수익실현이 없으면 불안하고 흥미가 떨어지는 것도 사실인데요.

특히 주부들은 직장인과 달리 시간을 보다 자유롭게 쓸 수 있다 보니 장의 흐름을 꾸준히 지켜볼 수 있는 장점을 활용해서 단타에 도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최근 주식 관련 예능으로 핫한 카카오TV ‘개미는오늘도뚠뚠3’에도 한 주부 단타꾼이 출연해 자신의 주식 경험담을 들려주었습니다.

욕심내지 않고 소박하게 하루 1% 수익만을 목표로 주식투자를 하고 있다는 이 주부에게 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쓴소리를 냈습니다. 전문가들이 거품을 물고 반대하는 주부의 주식매매법은 바로 종가매매단타입니다.

코로나 직격탄을 맞고 본의 아니게 백수생활을 시작했다는 주부 배한나 씨는 친정 오빠의 권유로 지난해 9월부터 주식투자에 뛰어들었습니다. 주식에 대해 전혀 모르던 배 씨는 친정 오빠가 알려준 방식만을 정석으로 알고 종가매매단타를 시작했습니다.

종가매매단타란 장마감 10분 전인 오후 3시 20분부터 3시 30분 사이에 동시호가 거래가 이루어지는 시간에 종목을 골라서 매수했다가 다음날 아침 장이 시작하는 9시에 바로 매도하는 방식입니다. 일반적으로 주식시장의 시세는 오전에 상승이 가장 많고 오후에는 하락하기 때문에 전날 상승탄력이 예상되는 종목을 매수하여 다음날 오전에 상승탄력이 붙을 때 매도한다는 논리인데요.

이와 같은 매매법은 추세적으로 상승 중인 종목에서는 성공확률이 매우 높지만 갑작스럽게 급락하는 종목에 물렸을 경우 타격이 매우 큰 방식입니다. 다음날 추가 상승확률이 놓은 종목을 골라내는 안목이 주요한데 이를 구별해내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이 함정.

이에 대해 배한나 씨는 “목표가 거창하지 않다. ‘하루에 딱 1%만 벌자’는 생각이다”라고 말했습니다. 1% 수익률을 목표로 한다는 말에 대부분의 패널들은 “그럴 바에는 한 군데 쭉 놔두는 게 낫지 않느냐”라며 답답해했고 배 씨는 “치고 빠지고 하는 게 못 보겠더라. 빠질 때 못 참겠고”라며 단타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지요.

반면 전문가들은 배 씨의 목표가 절대 소박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매일 1%면 한 달에 20% 이상일 텐데 복리로 따지면 수익이 엄청나다는 것. 실제로 1억을 가지고 26% 수익을 10번만 성공하면 10억이 됩니다.

‘복리의 마법’을 가장 쉽게 이해하려면 원금이 두 배가 되는 시간을 알기 위해 72를 수익률로 나누면 되는데, 배 씨의 목표대로 매일 1% 수익률을 낸다면 원금이 두 배가 되는 시간은 ’72÷1=72’ 즉, 하루에 1%씩 72일만 반복한다면 원금은 두 배가 됩니다. 결국 배 씨가 말한 ‘하루에 소소하게 1%씩’은 주식시장에서 어마어마한 눈덩이였던 것이지요.

무엇보다 최근처럼 상승세가 꺾이고 하락세가 시작된 장에서는 계속해서 물려 들어가서 큰 손해를 입을 위험성도 있습니다. 실제로 배한나 씨는 올해 1,2월부터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바뀌었다고 고백했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매일 1%의 수익을 올리는건 정말 어마어마한 일입니다. 72일만 1%수익을 성공하면 복리의 마법으로 원금의 2배가 됩니다. 하지만 전문가가 말한것과같이 주식으로 매일 1%의 수익을 올리기란 불가능한 일입니다.

제가 소개해 드리는 파워볼은 매일 1%의 수익이 다른 어떤 방법보다 확률적으로 대단히 높습니다. 빠른 정보력으로 벌써 실천하셔서 경제적인 활동을 하는것보다 더 많은 수익을 얻고 계신분들이 이미 많습니다.

이글을 보시는 분께 일단 한번 해 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 어떤것도 행동하지 않으면 이루어 지는것이 없습니다.

소액이라도 “하루에 1%의 수익만 내보자”라는 마음가짐으로 파워볼투자를 해 보신다면 아마 후회하지 않으실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