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f 성대현, 월매출 9천만원 포장마차를 6개월만에 접게된 사연

당시 Ref로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고 있었죠. 여느 연예인처럼 불안정한 연예인 생활 그리고 수입을 고민하던 결국 개그맨 정준하 님이 운영하던 오리궁둥이라는 포장마차를 롤 모델 삼아서 포장마차 사업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오리 궁둥이에 맞설만한 이름을 찾다가 결국은 병아리라는 이름으로 포장마차를 오픈했다고 합니다. 

강남에 포장마차를 오픈할 때 생각보다 많은 돈이 필요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동업을 했고 당시 4천만 원 정도 되는 돈으로 시작했다고 합니다. 당시 폐업한 가게를 인수해서 시작해서 큰돈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합니다. 포장마차 병아리는 오픈하자마자 입소문이 돌면서 하루 300만 원 매출을 찍을 정도로 장사가 잘되었다고 합니다. 성공적인 사업이라고 큰 기대를 했었죠.

하지만 당시 동업을 했던 동업자의 스캔들이 큰 이슈가 되었다고 합니다. 당시 동업자분의 스캔들로 매체에서 취재를 자주 오게 되면서 손님들이 불편해하셨고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 보니 장사가 잘될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한 연예 프로그램 리포터 분이 오셔서 성대현 님을 모자이크 처리하고 음성 변조까지 했었다고 합니다. 그 당시 비참한 마음이 들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워낙 4천만 원 정도밖에 투자하지 않아 당시 몇 개월 수입만으로 원금과 수익 일부를 가져갈 수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사실 그가 잘나가던 포장마차를 접게 된 건 바로 왕게임과 클럽 부킹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포장마차가 잘 나갈 시절에 성대현은 자만심이 생겼다고 합니다. 클럽 와 왕게임에 빠져 가게문을 닫고 클럽에서 왕게임을 하는 수준까지 되었다고 합니다. 우리가 아는 왕이 된 사람이 시키는 일을 하는 그것에 빠져 들게 되면서 사업까지 망치게 되었다고 하네요. 

문제는 더큰곳에 있었다고 하네요. Ref 활동으로 많은 돈을 벌었던 그…. 아쉽게도 주식투자로 당시 벌어 놓은 돈의 120% 을 날리고 말았다고 하네요. 장인어른과 가족에게까지 빌린 돈을 갚기 위해서 몇 년 동안 밤무대 활동을 해야 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2005년 당시 경기는 활황이었고 주변에서 많은 분들이 주식투자를 권유했다고 하네요. 지금은 주식 투자는 전혀 안 하고 있다고 하네요.

ref 해체이후 사업을 하러 미국에 갔다가 한순간의 실수로 파산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결국 먹을 것을 살 돈도 없어서 낚싯대를 가지고 물고기를 잡으며 어부로 살았다고 합니다. 이러한 생활은 한 1년 정도 했고 한국인인 것이 부끄러워서 중국말을 하기도 했다고 하네요. 그 이후 ref 멤버 이성욱의 전화로 한국으로 돌아와 ref를 재결성했다고 합니다.

유명 연예인들도 사업에 실패하고 주식투자에도 실패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게다가 요즘엔 코로나와 계속 오르고 있는 물가로 인해 생활이 많이 힘든부분 모두 공감하는 때입니다.

월급만으로는 생활하기가 너무 힘든 시기이죠.. 월급을 받으시는 분들은 그나마 나은상황입니다.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께서는 너무나 힘든 시기를 겪고 계실텐데요..

미래의 불투명함에 힘들어하실 분들을 위해 돈을 벌수있는 기회를 설명드리기 위해 글을 올립니다.

파워볼은 어려운 방법이 아닙니다. 누구나 할수있는 것으로 큰수익을 기대할수 있는 방법입니다.

기회 놓치지 마시고 참여하시어 높은 수익 올리시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